Track of the Month

11월 동상이몽
November Same moment, different dream

November 2015

.

당신의 환상을 동정하라  (2010)

tracked in Sympathize with Your Phantasy (2010)

.

.

.

Notes in 2015

주신에 헌정하는 곡이 될 줄은 몰랐다. 많은 이들이 주신에서, 주신과 같이 꿈을 꾸었었는데 그것이 다른 동상이몽이 되어 흩어졌다. 주신의 스크리밍이 피처링 되어있는 것도 아이러니하다. 당시에는 음악적으로 주신의 스크리밍을 생각하며 곡을 썼고, 주신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어서 기뻤는데, 이제 보니 메시지가 – 역설적인 의미에서 – 더 어울리게 되었다. 시간이 지나다 보면 삶의 생각지 못한 일들에 깜짝 깜짝 놀란다.

It was not supposed that the track would tribute the Jusin. We dreamed of/with Jusin; the dreams have differed and been scattered. Ironically, the screaming of the Jusin was featured in the track. At that time, the Jusin’s screaming was expected to be appropriate in musical sense. Now, the Jusin’s voice much corresponds to the lyrics in significant sense. Something that was not expected before often surprises me, as time passes by.

.

Lyrics

언제나 작은 균열에서 붕괴는 시작한다 기억의 조합을 흩트리고 의미의 구조를 무너뜨린다 그 균열의 틈 사이로 믿음은 미끄러진다 이로써 덮어두었던 빈 공간은 자리를 찾는다 / 작은 균열은 이내 온 공간으로 퍼진다 명확해지는 모든 것 공간이 붕괴되는 모습을 본다 기억과 의미는 새롭게 재구성 된다 불쾌한 균열의 파열음 뒤로 / Let me sleep Let me return to that blissful dream Let me rest in peace Let me escape from this cruel reality / Let me define thee by my will Let me recognize the brittle of the truth Let me stand with a clear consciousness Let me escape from this cruel reality / 지독히도 쓸쓸했던 혼자만의 기나긴 꿈 지독히도 달콤했던 혼자만이 남겨진 꿈 / 오늘은 꿈에서 깨어나야 할 시간 잔인한 아침 햇살이 잠을 깨운다 / 부정할 수 없는 차가운 진실 앞에 놓을 수 없는 조각에 두 손 찔린다 / 우리들은 손을 잡고 소풍을 갔죠 화창한 햇살 아래 차를 마셨죠 즐거운 이야기 하며 노래 부르며 나른한 오후 바람 낮잠을 잤죠 / 우리들은 손을 잡고 소풍을 갔죠 시원한 바람 아래 뛰어다녔죠 끊임없는 웃음 행복한 순간 오늘은 여기까지 꿈을 꾸어요 / 오늘은 꿈에서 깨어나야 할 시간 잔인한 아침의 햇살이 잠을 깨운다 / 부정할 수 없는 차가운 진실 앞에 놓을 수 없는 파편에 두 손 찔린다 / 같은 순간을 보내는 이들 서로 다른 꿈 동상이몽

The collapse always starts from a little crack It sprinkles compound of memories It destroys structure of meaning The belief slips into the crack Finally the empty space takes its own place / The little crack expands to the whole world Everything becomes clear facing the space collapsing Memories and meanings are reconstructed Leaving behind a jarring sound of the crack / Let me sleep Let me return to that blissful dream Let me rest in peace Let me escape from this cruel reality / Let me define thee by my will Let me recognize the brittle of the truth Let me stand with a clear consciousness Let me escape this cruel reality / A long lonesome dream that I dreamt alone A bitter-sweet dream that I dreamt alone / Now is the time to wake the dream Cruel sunshine of the morning awakes me Facing this undeniably cruel reality The fragment of the memories unable to be left pierces my hands / Holding hands We went out Under the bright sunlight we drank tea / Whispering singing songs of happiness We napped under the drowsy wind / Holding hands we went out Under the bracing breeze we ran about Endless laugh a moment of happiness Here comes the end Dream on So long / Now is the time to wake the dream Cruel sunshine of the morning awakes me Facing this undeniably cruel reality / The fragment of the memories unable to be left pierces my hands / Despite sharing the same moment We dream differently

.

2015년 11월, 한 달 동안 공개됩니다.

The song is open for November 2015.

.

.


.

Archives

.

.

8월안개숲
August  Mist Forest

August 2015

.

Notes in 2015

장마가 끝난 며칠 전 흐릿한 이른 새벽, 배 위에 있었다. 물살을 거르다 떠내려가다 반복하며 물가 너머의 자유로, 그리고 그 너머 인간의 삶을 바라다보았다. 날은 점점 밝아지고, 출근하는 차량도 많아지고, 그와 상관 없이 거뭇한 강물은 바다로 내려간다.

In the vague early dawn, a few days before, at the end of summer rainy days, I was on a boat surrounded by the vague. Drifted on flows, I watched people’s lives beyond the road along the river. The dawn broke. The traffic to work places increased. Regardless of them, the dark river drifted to the ocean.

.

Lyrics

기나긴 밤이 지나 눈을 뜬 이곳 눈앞은 온통 희뿌연함에 잠겨 촉촉한 세상의 숨결 새하얀 내 영혼의 물결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아 아무 것도 기억하지 않아

Somewhere I open my eyes through the long night My eyes are flooded by the mist Moist breathe of the world Pure white wave of my very soul Can’t remember anything Don’t remember anything

.

.

7월 허우적
July  Floating, and Drowning

July 2015

.

Notes in 2015

허우적에 대해 어떤 글도 써지지가 않습니다.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이미 곡에서 했던 말입니다.아마 이번 계절의 오랜 가뭄이 한 원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달 코멘트가 없는 점에 사과드립니다.

I could write nothing for Floating, and Drowning. I want to speak lots of things; however, they were already spoken in the song. The long drought during this season might result in the lack of words. I would like to apologize for the no comment in this month.

.

Lyrics

내 가슴속에 나 알 수 없는 뚝뚝뚝 물 떨어져 갈 곳 없어 그곳에 고여 / 저 검은 물에 나 흠뻑 젖어 한없는 무거움에 소리 없이 깊숙히 잠겨 / 나의 시선 몸을 잃고 가라앉는 날 바라본다 흩어지는 나의 형상 무심한 시선 무력한 목격 / 나는 그저 물에 녹아 흔적 없이 투명해진다 초연한 침착함 속에 모든 슬픔 아픔 추위 사라져간다

In my heart In my very soul Water drops with deep unknown Nowhere to go Only to stay there / Drenched to the skin with this black water Silently drowned so deep with infinite weightiness / My eyes lose my body watch me drowning My shattered shape A gaze without affection A witness without will / Being dissolved in water Becoming transparent without any trace Remaining aloof Remaining calm All the sorrow pain and coldness slowly fade away.

.

.

6월 밤의노래
June Chant of The Night

June 2015

.

Notes in 2015

밤의 맑은 공기가 잠을 깨운다. 이제야 나는 내 시간을 독점한다. 그러나 내일을 위해서는 잠을 자야 한다. 잠에 들어야 하는 순간, 개인으로서의 자유로움과 이에 대립되는 사회적 질서와의 긴장 상태에 놓이게 된다. 밤의노래는 사회적 질서의 양해를 구한다.

The clear atmosphere in the night awakes the sleep. Now, my time is monopolized by myself. However, I should sleep for tomorrow. The moment when I fall in a sleep is placed on the conflict between the free status as personal being and the social order. Chant of The Night asks for an understanding of the social order.

.

Lyrics

밤의 지배가 찾아온다 어둠이 주위를 삼킨다 만물이 잠에 빠진 이 때 온전한 나만의 순간 홀로 어둠 속을 헤맨다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아 밤의 소리에 귀 기울이니 이젠 잠에서 깨어나라 / 지친 육체를 가진 자여 영원한 안식을 꿈꾸는 자여 / 보아라 밤의 생경함은 시간의 흐름을 멈춘다 느껴라 밤의 섬세함은 잠자는 영혼을 깨운다 들어라 밤의 조용함은 심연의 울림을 키운다 찾아라 밤의 끝없음은 번민의 늪에 빠뜨린다 달려라 달려라 밤의 끝을 향해 달려라 달려라 쓰러질 때까지 잠들라 잠들라 지친 육체를 놓아 잠들라 잠들라 편히 눈 감으로 / Let me cradle Let me fall into lightless dream Let me rest in peace Let me escape from the endless night Let me be insane Let me fall asleep to a lullaby Let me fade away Let me lose a clear consciousness / 얼굴을 감춘 적막한 하늘은 외면하듯 어둠만을 내뿜고 바람은 가슴 속에 부딪혀 깨어지고 파고드는 파편을 남기며 사라져간다 견딜 수 없는 차가운 고통을 마주하여 간신히 꿈틀대고만 있는 심장 / Let me cradle Let me fall into lightless dream Let me rest in peace Let me escape from the endless night Let me be insane Let me fall asleep to a lullaby Let me fade away Let me lose a clear consciousness

Now the night comes to rule the world and the darkness comes to devour the world The moment for every creation for its sleep The moment only just for me Wandering alone through the darkness Everything is invisible Just heed the sound of the night Now Awake and rise / The one possessing an exhausted body The one dreaming of endless rest / See Strangeness of the night makes time suspended Feel Delicateness of the night makes soul awakened Hear Silence of the night makes resonance from the abyss amplified Forage Endlessness of the night makes you drown in agony / Run to the end of the night Run till you fall down Sleep feel free to release your exhausted body Sleep feel free to close your eyes / Let me cradle Let me fall into lightless dream Let me rest in peace Let me escape from the endless night Let me be insane Let me fall asleep to a lullaby Let me fade away Let me lose a clear consciousness / The solitary sky veiling its face only emits darkness with silence Fading is the wind colliding with your very soul remaining only fragments Barley beating is the heart facing its unbearable pain / Let me cradle Let me fall into lightless dream Let me rest in peace Let me escape from the endless night Let me be insane Let me fall asleep to a lullaby Let me fade away Let me lose a clear consciousness

.

.

5월 깊은물속
May Water Deep

May 2015

.

Notes in 2015

완벽한 소멸을 아직도 꿈꾼다. 어떠한 관계도, 흔적도, 소리도, 미련도, 기억도 남기지 않고 ‘우리’의 안 속에서 조용히 사그러지는, 그런 소멸을 아직도 꿈꾼다. 이제 그럴 수 없는 사람이 된지 오래 되었지만. 실천할 수 없는 꿈을 반은 내놓았고, 나머지 반은 꿈으로만 남겨둔다.

I still dream the complete disappearance. The disappearance that any communications, signs, sounds, regrets, and memories, I still dream. I know I am far away from that kind of person for the disappearance. I release the half of the dream that cannot be realized, and hold the other half of the dream.

.

Lyrics

사라지기를 아무런 소리 없이 버려지기를 아무런 미련 없이 잊혀지기를 모두의 기억 속에서 지워지기를 나의 모든 흔적 / 나의 손을 잡아 서로를 위로할 수 있는 눈앞에 펼쳐진 안식의 바다 망각의 물속으로 들어가 / 스렁 스렁 스렁 물에 잠겨 스렁 스렁 스렁 사라지니 스렁 스렁 스렁 물의 정령 스렁 스렁 스렁 깊은물속 / 사라지기를 아무런 감정 없이 버려지기를 아무런 바램 없이 잊혀지기를 모두의 그리운 얼굴 지워지기를 나의 모든 희망 / 나의 손을 잡아 서로의 상혼을 알기에 상실의 평온을 꿈꾸며 망각의 물에 입맞춤을 / 스렁 스렁 스렁 물에 잠겨 스렁 스렁 스렁 사라지니 스렁 스렁 스렁 물의 정령 스렁 스렁 스렁 깊은물속 / 어서와 이곳이 우리의 마지막 집 밑으로 심연을 향한 끝없는 침잠 소리도 사라진 차가운 세계 네 손의 온기만 남은 깊은물속 / 연을 끊은 자 상처의 위로 소멸의 의식 차가운 세계 시간의 중단 끝을 향하는 황홀한 풍경 깊은물속

Hope to be disappeared without a sound Hope to be abandoned without regret Hope to be forgotten from every memory Hope to be vanished my every trace / Hold my hands Sympathizing with each other The ocean of rest opens up before our eyes Deep into the water of oblivion / Slʌŋ Slʌŋ Slʌŋ Drowning Slʌŋ Slʌŋ Slʌŋ Fading Slʌŋ Slʌŋ Slʌŋ The spirit of water Slʌŋ Slʌŋ Slʌŋ The water deep / Hope to be disappeared without emotion / Hope to be abandoned without a wish / Hope to be forgotten from every dear face / Hope to be vanished my every hope / Hold my hands For knowing each other’s hurts Hoping tranquility of loss Kissing the water of oblivion / Slʌŋ Slʌŋ Slʌŋ Drowned Slʌŋ Slʌŋ Slʌŋ Fading Slʌŋ Slʌŋ Slʌŋ The spirit of water Slʌŋ Slʌŋ Slʌŋ The water deep / Rejoice This is our final home Endless drowning into the abyss The cold world only with darkness and silence The warmth of your hand remains under the water deep / Severance of relations Consolation for hurts Rite to be vanished The cold world Discontinuance of time Blissfulness toward the end Fall into the water deep

Advertisements